•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방세동 환자, 1년 내 정상 심박동 수 회복시 뇌졸중·심부전 위험 크게 낮아져

심방세동 환자, 1년 내 정상 심박동 수 회복시 뇌졸중·심부전 위험 크게 낮아져

기사승인 2021. 05. 13.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정맥 중 하나인 심방세동 환자가 정상 심박동수를 회복하기 위한 리듬조절치료를 진단 후 1년 이내에 시행하면 뇌졸중이나 심부전 위험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은 정보영·김대훈 심장내과 교수와 양필성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교수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11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심방세동으로 진단된 환자 중 뇌졸중 위험이 있는 2만2635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르거나 불규칙하게 뛰는 상태로, 답답함이나 어지럼증·숨이 차는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불규칙한 혈액 흐름으로 혈전(피떡)이 생길 수 있어서 뇌졸중을 유발할 수도 있다. 심방세동 환자에게서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5배 높다는 연구도 있다.

정보영 김대훈 양필성 교수
심방세동의 치료는 리듬조절치료·맥박수조절치료 등의 약물치료와 전극도자절제술·수술 등이 있다. 리듬조절치료는 항부정맥 약물 등을 활용해 심장 박동을 정상 리듬으로 되돌리는 치료다. 맥박수조절치료는 심방세동을 정상 리듬으로 되돌리기보다 맥박 수를 조절해 빠르고 불규칙한 심박동으로 인한 증상을 호전시키는 치료다.

리듬조절치료와 맥박수조절치료는 심방세동으로 심장혈관계 합병증 예방 효과에 차이가 없다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 리듬조절치료가 맥박수조절치료보다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하나둘 나오는 추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치료 시점에 따른 예후를 파악하기 위해 진단 1년 이내와 이후에 리듬조절치료와 맥박수조절치료를 시행했을 때의 효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 진단 1년 이내 조기에 리듬조절치료를 시행했을 때의 효과가 가장 좋았다. 이 때 리듬조절치료를 시행한 심방세동 환자들은 맥박수조절치료를 받은 환자보다 뇌졸중·심부전 등 심혈관계 질환에 따른 사망위험이 19% 낮았다.

연구팀은 진단 후 9개월이 지나기 전에 시작했을 때 심혈관계 질환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컸다고 강조했다. 심방세동으로 진단된 지 1년이 지난 후에는 리듬조절치료를 해도 맥박수조절치료와 큰 차이가 없었고 전체적인 이득도 없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정 교수는 “심방세동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 조기에 리듬조절치료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회 공식 저널인 영국의학저널(BMJ·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