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향후 권력 구도 서서히 윤곽 드러내

중국 향후 권력 구도 서서히 윤곽 드러내

기사승인 2021. 05. 16.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후춘화, 천민얼, 리창 급부상할 듯
중국의 향후 당정 권력 구도가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세기 60년대에 출생한 이른바 젊은 피들이 부상하면서 기성세대는 역사의 뒤안길로 흘러갈 것으로 보인다. 자연스럽게 세대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얘기이다.

clip20210516152150
시진핑 중국 총서기 겸 주석이 최근에 열린 정치국 상무위원회를 주재하면서 연설을 하고 있다. 내년에 4명의 상무위 멤버 교체가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제공=런민르바오(人民日報).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16일 전언에 따르면 그동안 중국 권력 구도는 장기 집권이 확실시되는 시진핑(習近平·68)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내뿜는 서슬 퍼런 위세 때문에 언급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었다. 하지만 내년 10월 예정된 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매 5년마다 열리는 전당대회)를 1년 반 정도 앞둔 현 시점에서는 관련 소문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2022년 3월 열릴 제14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국회에 해당) 1차 회의에서 퇴임 예정인 리커창(李克强·66)을 대신할 신임 총리도 선출해야 하는 만큼 하마평이 무성해야 한다.

현재 분위기로 볼때 시진핑 총서기 겸 주석을 비롯해 자오러지(趙樂際·64) 중앙기율검사위 서기, 왕후닝(王滬寜·66) 중앙서기처 서기 등은 최고 권력 기관인 7명 정원의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멤버로 유임될 것이 확실하다. 나머지 네 자리는 후춘화(胡春華·58) 부총리를 비롯해 천민얼(陳敏爾·61) 충칭(重慶)시 서기, 리창(李强·62) 상하이(上海)시 서기, 장칭웨이(張慶偉·60) 허베이(河北)성 성장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또 시 총서기 겸 주석의 복심으로 알려진 딩쉐샹(丁薛祥·59) 당 중앙판공청 및 국가주석판공실 주임도 희망이 전혀 없지는 않다.

이 경우 자리에서 내려온 후 완전히 은퇴할 리 총리 후임에 누가 될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다. 가장 유력한 인물은 아무래도 나이에서 이점이 있는 젊은 후춘화 부총리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만약 시 총서기 겸 주석이 두 자리 중 하나라도 내놓는다면 후 부총리가 해당 자리를 차지하게 되면서 천 충칭시 서기와 리 상하이시 서기, 장 성장, 딩 주임 등이 총리 자리를 놓고 경쟁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베이징의 H 모 정치 평론가는 “시 총서기 겸 주석은 장기 집권을 확정하고 있다고 해도 좋다. 하지만 여론을 감안한다면 총서기나 주석 중 한 자리에서 내려올 가능성이 전혀 없지도 않다. 이 경우 상황이 복잡해진다”면서 향후 권력 구도가 예상 외의 방향으로 흘러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