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대출 확대 TF구성… 월 2500억원 순증 목표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대출 확대 TF구성… 월 2500억원 순증 목표

기사승인 2021. 06. 03.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F장으로 '부대표' 선임… CBO·CSO·CRO 등 주요 책임자 참여
이달 중 新신용평가시스템 적용… 8월 중·저신용자 전용 상품 출시
카카오뱅크_중저신용대출 고객 확대 TF구성_20210603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 고객 대상 신용대출 공급 확대를 위해 전사 역량을 우선 배정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중·저신용 고객 대출 확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고 3일 밝혔다.

TF장은 카카오뱅크의 경영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김광옥 부대표가 맡으며, 이형주 비즈니스책임자(CBO), 고정희 서비스책임자(CSO), 김석 리스크관리책임자(CRO)를 비롯해 관련 부서 책임자들이 참여한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중·저신용 고객 대상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인하 및 최대 7000만원으로 대출한도 확대 등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실행하고 있다.

이르면 다음 주부터는 새로운 신용평가모델(CSS)를 적용한다. 2017년 7월 대고객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까지 누적된 카카오뱅크 대출 신청 고객 데이터 및 통신사 데이터 등을 결합한 신 CSS는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상환 능력을 보다 정밀하게 평가, 대출 가능 고객의 범위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2020년말 기준 1조4380억원이었던 중·저신용 고객의 무보증 신용대출 대출 금액(잔액 기준)을 올해 말까지 3조1982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간 순증 목표는 1조7602억원이다. 지난 5개월 간의 순증 규모를 고려했을 때 6월부터 올해 말까지 이뤄낼 월 평균 대출 순증 규모는 2500억원이다. 이를 통해 2021년말에는 20.8%, 2022년말에는 25%, 2023년말에는 30%으로 중·저신용 고객 대출 비중을 늘릴 계획이다.

김광옥 TF장(부대표)은 “올해 카카오뱅크의 최우선 경영 혁신 과제인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 확대를 위해서는 전사적인 역량을 더 결집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상품·서비스 출시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고, 대출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대고객 홍보·프로모션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한 달간, 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과 ‘직장인 사잇돌대출’을 신규로 실행한 고객에게 이자 지원 이벤트를 진행한다. 같은 기간 동안 신용정보 조회 서비스인 ‘내신용정보’를 처음 이용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올해 8월에는 중·저신용 고객들의 다양한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새로운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는다. 현재 막바지 전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 TF장은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 고객들에게 더 높은 대출한도와 금리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카카오뱅크가 그간 보여줬던 금융 혁신의 모습들을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