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교수, 대한신경손상학회 ‘라미 최우수 학술상’ 영예

최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교수, 대한신경손상학회 ‘라미 최우수 학술상’ 영예

기사승인 2021. 06. 03.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일<사진>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지난달 31일 대한신경손상학회 제28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인 ‘라미 최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최일
3일 병원 측에 따르면 최 교수는 ‘척추골절 환자의 급성기 통증 조절을 위한 회색 교통지 신경차단술의 효과’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회생 교통지란 척수의 교감 신경절 이후 섬유로, 척추체 전체에서 신경을 전달 받는다. 해당 부위 신경절에 약물을 투여하면 효과적으로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최 교수는 “척추골절 환자의 급성기 빠른 보행과 통증 조절을 위한 치료방법으로써 회색교통지에 신경차단술을 제안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4년부터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척추질환 치료를 담당하고 있는 최 교수는 대한척추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대한최소침습척추수술학회 등에서 활
동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