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G7 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국

문대통령, G7 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국

기사승인 2021. 06. 11.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출국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 스페인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올라 환송 인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1일 오후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라 이번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국과 함께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초청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G7 정상회의에 초청됐지만 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소된 바 있다.

올해 G7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보건, 열린사회·경제, 기후변화·환경 등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글로벌 보건 시스템 역량 강화 방안이,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강화 방안이 다뤄진다.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대응 방안, 생물다양성 감소 대응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G7 정상회의 후 문 대통령은 13∼15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다. 지난 1892년 수교 이후 한국 대통령의 첫 오스트리아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방문 기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잇달아 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어 15∼17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스페인을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스페인이 처음으로 맞이하는 국빈이라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회담을 갖고 코로나 극복 협력, 세관 분야 협력 강화, 경제분야 협력 다변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