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G7 계기 한일 정상회담, 지금 시점에선 정해진 것 없다”

日 “G7 계기 한일 정상회담, 지금 시점에선 정해진 것 없다”

기사승인 2021. 06. 11.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ritain G7 <YONHAP NO-3084> (AP)
11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마리코 여사가 영국 콘월 뉴퀘이 공항에 도착했다./사진=AP 연합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정해진 것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11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회의가 성사될지에 대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비어 있는 시간이 상당히 한정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의 사정을 고려해 어떤 양자 회담이 있을지는 앞으로 조율해나갈 것”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의 양자 회담이 예정돼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을 모색하고 있다.

한일 정상회담과 더불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성사될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현지시간으로 10일 밤 스가 총리는 영국 남서부 콘월 뉴퀘이 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