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5대그룹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협력… 위원장에 김영주 前 무협회장

정부·5대그룹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협력… 위원장에 김영주 前 무협회장

기사승인 2021. 06. 11.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6.11)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재계간담회01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재계간담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윗줄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나경수 SK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방수 LG 사장,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구자열 무역협회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부겸 총리, 김영주 유치위원장 내정자. 박형준 부산시장, 유명희 유치기획단장.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5대그룹 및 경제단체와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위원장에는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이 내정됐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롯데호텔(서울시 중구 소공동)에서 5대그룹 및 경제단체, 부산시장과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적 유치를 위한 재계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나경수 SK 사장, 이방수 LG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문승욱 산업부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유명희 유치기획단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은 그간 재계와 부산시의 위원장 추대 요청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락의사를 밝혔고 민관이 함께 공동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성공을 위해 총력 지원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는 최빈국에서 원조 공여국으로 발돋움한 우리 특유의 경험을 전세계 모든 국가와 함께 나누고 서로의 비전을 공유하며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장이 될 것”이라며 “부산시와 재계대표들이 유치활동의 구심점이 되어줄 유치위원회 구성을 위해 지혜를 모아온 결과 관련 경험이 풍부하고 재계와의 네트워크가 넓어 정관계와 재계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김영주 전 무역협회 회장이 적임자로 추천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주 전 무협회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는 ICT·한류 등 소프트파워 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위상을 전세계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본인이 가진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세계박람회 유치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수락의사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5대 그룹 대표들 역시 “대한상의와 무역협회와 일심동체가 되어 부위원장을 맡아 각자가 가진 경험과 지식,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유치활동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박형준 부산시장도 김영주 유치위원장의 내정을 부산시민을 대표해 환영하면서 위원장 수락으로 제계, 정부, 지자체가 모두 유치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총리는 “2030부산세계엑스포가 성공리에 유치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내 정부지원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범정부지원체계를 구축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6월중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를 국무회의를 거쳐 국제박람회기구에 공식제출할 계획으로 개최지 결정은 2023년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