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0세 현대백화점그룹…정지선 회장 “반세기 넘어 100년 도약”

50세 현대백화점그룹…정지선 회장 “반세기 넘어 100년 도약”

기사승인 2021. 06. 14.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일 현대百그룹 창립 50주년
현대그룹 복지·급식 창립 초기 넘어 매출 20조 기업으로 성장
1)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제공=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오는 15일 그룹 50주년을 맞아 기념사를 통해 “반세기 동안 축적된 힘과 지혜를 바탕으로 100년 그 이상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14일 현대백화점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우리 그룹의 50년 역사를 한 줄로 압축한다면 과감하고 열정적인 도전의 연속”이라며 “기업의 성장과 사회적 가치 추구가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사회공헌과 상생협력 활동을 진정성 있게 유지하면서 친환경 가치를 창출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정주영 회장
1985년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개점 전야제에서 기념사를 전하는 정주영 명예회장. /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은 창립 50주년 기념 사사(社史) ‘현대백화점그룹 50년사’를 발간했다.

사사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1971년 금강개발산업㈜으로 출발하고, 2000년에 사명을 현재의 현대백화점으로 바꿨다. 창립 초기 현대백화점은 현대그룹 임직원들의 복지와 단체급식 등을 주로 담당했다. 이후 1985년 백화점사업에 진출하며 유통 전문기업으로 변모하기 시작했고, 2001년 TV 홈쇼핑 사업권을 획득하며 사업다각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2010년 ‘비전 2020’ 발표 후 대규모 투자와 10여 건의 대형 인수합병(M&A)을 진행하며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를 3대 축으로 하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그룹 매출은 지난해 기준 20조원이며, 자산 기준으로 한 재계 순위는 21위다. 그룹 전체 부채 비율은 48.2%로 비교적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해오고 있다.

올 초 발표한 ‘비전 2030’에는 2030년 매출 40조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가 핵심이다. 양적 성장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세대에 신뢰와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도 함께 내놨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향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존 사회(S)·환경(E) 분야 위주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을 ‘ESG 경영’으로 확대·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백화점은 최근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를 설치했으며, 사내에 대표이사 직속의 ESG 전담 조직(ESG 추진 협의체)도 신설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재투자를 확대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미래 세대에는 희망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 현대백화점 사옥 전경①
서울 강남구 대치동 현대백화점 사옥 전경/제공=현대백화점그룹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