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요미우리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참석 의향...일본 정부 수용 방침”

요미우리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참석 의향...일본 정부 수용 방침”

기사승인 2021. 06. 15.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요미우리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맞춰 방일 타진...일본, 수용 방향"
"문 대통령, 스가 총리와 첫 대면회담 생각...일본, 신중한 입장"
한일 정상회담에 적극적인 문 대통령, 피하는 스가 총리 모습 부각
확대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과 일본 스가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개막하는 도쿄(東京)올림픽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고, 일본 정부도 이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진행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문 대통령·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개막하는 도쿄(東京)올림픽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고, 일본 정부도 이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을 한·일 정부가 조율 중”이라며 “(문 대통령 방일은) 한국 측이 타진한 것으로 일본 측도 받아들이는 방향”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2018년 2월 한국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총리가 방한해 개회식에 참석하고, 문 대통령과 회담했다”며 “한국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은 문 대통령이 방일 기간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첫 대면 회담을 갖겠다는 생각”이지만 일본 정부는 이에 신중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의 악화 원인이라고 보고 있는 위안부와 강제 징용피해자(요미우리 ‘구 한반도 출신 근로자’) 소송 문제에서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전망이 없는 상황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하는 데 회의적이라는 것이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방일해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해도 위안부 문제와 징용피해자 등의 현안에 관한 해결에 진전이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한국 정부가 징용피해자 배상을 명령한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책임을 지고 해결안을 제시해야 한·일 정상회담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고, 지난 11일 영국 콘월에서 개막, 13일 끝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도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스가 총리는 12일 G7 정상회의에서 이뤄진 문 대통령과의 첫 대면에 대해 동행한 일본 기자단에 “(문 대통령이) 같은 회의장에서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재한 만찬 자리에서 이뤄진 두 번째 만남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왔다”고만 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영국을 떠나 오스트리아로 가면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스가 총리는 일본 기자단에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문제가 된 점에 대해 확실히 정리하길 바란다”며 한국 측이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강조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외교부 당국자는 두 정상이 G7 정상회의 기간 약식 정상회담을 약속했지만 일본 측이 한국군의 동해영토 수호훈련(독도방어훈련) 빌미로 취소했다고 했고, 이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그런 사실은 전혀 없다”며 “사실에 반할 뿐 아니라 일방적인 발표는 매우 유감”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