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G7과 어깨 나란히, 국민 기대 높아져…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신청”

김부겸 총리 “G7과 어깨 나란히, 국민 기대 높아져…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신청”

기사승인 2021. 06. 15.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치 신청서 조만간 제출, 적극 지원할 것"
의사봉 두드리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주요 7개국 정상회의와 관련해 “G7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높아진 국격만큼, 우리의 역할과 책임에 대한 국제사회와 국민의 기대도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우리나라가 선진 경제대국의 면모와 함께,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괄목할만한 성과와 추진력을 보여주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우리는 글로벌 현안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했고 우리의 기여와 역할에 대해 적극적인 의견을 표명했다”며 “주요국과의 정상급 네트워크도 더욱 긴밀해졌다”고 평가했다.

김 총리는 외교부 등 관계 부처에 “신속한 후속 조치를 통해 우리의 약속을 속도감 있게 이행해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논의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동향과 향후계획’과 “부산 북항 일원에서 세계박람회를 개최하고자 한다”며 “지난해 12월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유치의향을 공식 표명했으며 조만간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는 대한민국의 높아진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대전환의 시기를 선도해갈 글로벌 리더쉽을 확보함과 동시에, 국가 균형발전의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김 총리는 “다음달 효율적인 유치활동을 위해 민간유치위원회가 발족할 예정”이라며 “정부도 조속히 지원위원회를 구성해 유치활동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