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전사 ‘6·25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 역사서 최초 발굴

경찰 전사 ‘6·25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 역사서 최초 발굴

기사승인 2021. 06. 15.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투·전쟁 발발·반성과 교훈 등 108쪽 구성"
clip20210615104756
‘6·25 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 표지/사진=경찰대학 제공
경찰대학 한국경찰사연구원은 최초 경찰 전사(戰史, 전투를 기록한 역사서)인 ‘6·25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책자를 발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경찰 전사는 1951년 12월 25일 강원문화연구소가 발행했고, 가로 12.1cm, 세로 18.4cm, 세로쓰기, 모두 108쪽으로 구성됐다. 표지화는 만화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고(故) 김성환 화백이 그렸다.

저자인 이용운은 6·25전쟁 발발 당시 강원 원주경찰서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그는 당시 경찰서가 대구로 후퇴하자 강원경찰환자수용소장과 강원경찰전투사령부 제1대대 대대부로 근무하다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한 후 건강상의 이유로 사직한 인물이다.

책 주요 내용은 △6·25전쟁 발발 전 강원도의 치안 상황 △강원경찰국의 후퇴과정 △강원경찰전투사령부의 설치와 전투 △강원경찰부대원들의 전투 일화 △6·25전쟁 발발에 대한 반성과 교훈 등이 다양하게 구성됐다.

특히 이 전사는 치안국의 ‘대한경찰전사 제1집 민족의 선봉(1952년)’ 보다 4개월 일찍 발간됐고, 후에 발행된 강원도경찰국의 ‘강원경찰전사 영광의 서곡 제1·2집(1952·1954년)’의 기술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관한 내용은 경찰대학 한국경찰사연구원이 오는 17일 ‘경찰전사에 관한 새로운 시각과 자료의 공개’를 주제로 개최하는 온라인 학술세미나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