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안철수 만나 ‘합당 선언’ 제안할 것…당명 변경 못 들어”

이준석 “안철수 만나 ‘합당 선언’ 제안할 것…당명 변경 못 들어”

기사승인 2021. 06. 16.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安 조건 없는 합당’ 선언 정신 유지 믿어”
대선 경선 연기론에 "버스 시간표는 하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접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인사차 방문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국민의당이 당명 변경 등 신설 합당을 내세운 것에 대해 “오히려 반대되는 내용을 인수인계 받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의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주호영 전 원내대표로부터 인수인계 받은 부분에 그건(신설합당) 전달받지 못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은 이런 기싸움보다 통합의 대의를 세우고 서로 내려놓는 자세를 원하지 않겠나”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조건 없는 합당’을 선언했던 그 정신을 유지하고 있다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 대표를 돕는 분들이 여러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고 생각한다”며 “당대표 간의 결단이 필요하다. 안 대표를 만나면 불안해하는 국민들을 위해 원칙 선에서 합당 선언을 할 것을 제안하려고 한다”고 했다.

일각에서 거론된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최고위원회의에선 어떤 제안이나 보고도 받은 바가 없고 내부적으로도 어떤 논의도 한 바 없다. 안건으로 올리자고 한 분도 없다”며 “경선을 앞두고 각자가 의도를 갖고 그런 것을 주장하는 것은 최소화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버스 시간표는 어차피 하나”라며 “버스를 좀 더 늦게 출발해달라고 하는 개인적 의견을 반영하면 버스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