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올림픽에 국내 관중수 기준 적용?” 日 정부, 전문가와 의견 갈려

“도쿄올림픽에 국내 관중수 기준 적용?” 日 정부, 전문가와 의견 갈려

기사승인 2021. 06. 17.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520-OYT8I50022-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전문가 분과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오미 회장과 니시무라 대신./사진=내각부 공식 홈페이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관중 규모에 대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국내 관객 동원 제한수를 올림픽에 적용하지 않겠다’는 전문가들과의 약속을 어겨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17일 요미우리 신문·아사히 신문·지지통신 등 일본 주요 언론에 따르면 전날 밤 개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는 긴급사태 선언 해제 이후의 국내 대규모 이벤트 관객수를 논의했다. 전문가들은 프로야구, J리그 등 일본 국내 대규모 이벤트에 대해 ‘관중수는 최대 1만명까지’라는 정부의 제안을 승인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해당 회의가 끝난 후 곧바로 “도쿄올림픽 역시 이 기준에 따라 관중을 동원할 것”이라고 발표하며 논란이 일었다. 오미 시게루 정부자문 분과회 회장과 전문가들은 국내 이벤트 관중수 상한을 올림픽에 적용하지 않겠다는 전제 하에 승인했던 것이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16일 밤 분과회 직후 오미 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관객 동원 승인이 올림픽과는 관계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오미 회장은 “국내의 이벤트 개최에 대해서는 ‘수용 인원의 50%’ 및 ‘상한 1만명’이라는 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였지만, 전문가들은 올림픽과 국내 이벤트는 전혀 차원이 다른 행사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국내 인원 수 제한이 절대로 올림픽에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보고,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장관에게 “이건 올림픽에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라는 것을 재차 확인했으며 정부 측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입장은 이와 판이하게 달랐다.

니시무라 장관은 분과회 직후 “도쿄올림픽 관중수에 대해서는 분과회에서도 동의를 얻은 국내 대규모 이벤트의 상한규제를 기준으로 해서 이번 달 안에 결정할 것”이라며 오미 회장의 설명을 뒤집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에 관객을 동원하기 위해 전문가를 이용한 모양새가 됐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이날 오미 회장은 “전문가들은 올림픽에 관객 1만명을 동원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렇게 결정될 시 정부와 조직위원회에 대해 우리의 의견을 제출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18일 정부와 올림픽 조직위에 견해를 제출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