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방문

문재인 대통령,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방문

기사승인 2021. 06. 17. 2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후안 호세 추기경을 면담하는 문 대통령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성가족성당에서 후안 호세 추기경을 면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바르셀로나 공동취재단·서울 이장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찾아 후안 호세 오메야 추기경과 환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환담에서 “며칠 전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한국 가톨릭 성직자 중 최초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되는 경사가 있었다”며 “한국 가톨릭의 역할에 대한 교황청의 높은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후안 호세 추기경은 “대통령님을 만나고 기도 제목이 하나 더 늘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 대통령 가족과 한국 가톨릭 신자를 위한 기도”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르디 파올리 성가족성당 수석건축가로부터 성당에 새겨진 성(聖)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이름과 ‘영광의 문’에 있는 한국어 기도문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김대건 신부님의 마지막 말씀이 ‘저의 불멸의 삶은 이제 시작됐다’는 것”이라며 “한국 가톨릭의 발자취를 유라시아 대륙 반대편에서 느껴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성스러운 성당에서 끊임없이 완성을 추구해가는 삶의 경건함을 느낍니다’라고 적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