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P4G 평양지도’ 사고업체 수사의뢰 검토…관련 공무원도 문책키로

외교부, ‘P4G 평양지도’ 사고업체 수사의뢰 검토…관련 공무원도 문책키로

기사승인 2021. 06. 18.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4G 서울 정상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정의용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정부서울청사 정부합동브리핑실에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결과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 /연합
정부가 국내에서 열린 국제회의 개막식 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 지도를 넣은 업체의 고의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해당 업체가 제작한 영상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준비기획단 등 행사 관계자들도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30일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에 평양 지도가 들어간 경위에 대한 조사 결과를 소개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와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사고가 발생한 지 하루 만인 지난 1일 브리핑을 갖고 외교부 차원의 경위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조사는 외교부 기획조정실과 감사관실이 갈각 4∼10일, 14∼17일 두 차례에 걸쳐 실시됐다.

조사 결과 외교부와 계약을 체결한 행사대행업체 A사가 외주업체 B사에 영상 제작을 맡겼고, 이후 B사가 전체 작업 중 모션 그래픽 특별부분에 대해서는 C사에 의뢰했는데 이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행사가 열리는 서울에서 지구로 줌아웃하는 모습을 영상에 넣으려고 했는데 C사가 영상자료 구매사이트에서 ‘줌 코리아’를 입력해 평양이 들어간 영상을 구매한 게 사고로 이어진 것이다. 여기에 행사준비 과정을 총괄한 준비기획단 역시 세 차례의 리허설에서 영상을 시사했지만 아무도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업체의 실수에도 불구하고) 최종 콘텐츠 점검이나 승인은 준비기획단의 주 임무라는 점에서 관리책임을 사실상 방기했다고 판단한다”며 “민간행사업체에 일체 위임하는 중대한 귀책 사유를 야기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문제가 된 동영상이 단순 실수로 들어갔는지 고의인지 업체 설명이 납득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외부 기관 수사 의뢰도 검토 중”이라며 “A사에는 관리책임을 물어 손해배상 청구 등을 적극 해나가는 한편, 기획단을 포함한 모든 관련자에게도 책임을 엄중히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