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무사회장 선거 ‘선심성 공약’ 논란…선거 후 후폭풍 우려

세무사회장 선거 ‘선심성 공약’ 논란…선거 후 후폭풍 우려

기사승인 2021. 06. 20.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회장 코로나 지원금 등 공약에 후보들 후보박탈 요구
임기 2년의 한국세무사회(세무사회) 회장 선거가 선심성 공약 탓에 얼룩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는 30일 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새 회장을 선출하는 선거에 후보로 나선 현 회장의 회원 지원 공약에 경쟁 후보들이 거세게 반발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어서다.

20일 세무사업계 등에 따르면 재선에 도전한 원경희 후보(현 회장)는 선거공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금 28억원과 한길TIS 출자금 30억원의 회원 지급과 반환을 내건 바 있다. 코로나 지원금은 전체 1만3000여 회원 1인당 20만원씩 지급한다. 한길TIS 출자금은 4500여 회원이 대상이고, 투표 회원들에게는 경품 2억원을 약속했다.

한길TIS 반환금은 주식을 갖고 있는 4491명의 세무사 중 양도신청을 마친 회원들에게 지난 11일까지 반환을 완료했다. 코로나 지원금의 경우, 세무사회는 오는 30일 총회에서의 예산통과를 전제로, 지난 1일부터 회원 신청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무사회는 또 임원선거에 투표하면 보수교육을 면제하고 추첨을 통해 2억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키로 했다.

세무사회1(최종)
세무사업계 일각에서는 원 후보의 공약이나 세무사회의 움직임이 선거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세무사회 임원선거관리규정 제9조의2 제1항과 5항에 따르면 ‘선거기간 중에 후보자가 200만원 이상의 금전·물품·향응을 회원들에게 제공하거나 약속하는 행위’를 할 경우 ‘후보자격 박탈’토록 돼 있다.

때문에 후보자들은 원 후보 측의 후보박탈 등을 선관위에 요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번 선거에는 원 회장(기호1번)을 비롯해 김상현 전 국세공무원 교육원장(기호2), 임채룡 전 서울지방세무사회장(기호3) 등 3명이 출마했다.

변호사나 회계사 등 다른 직능단체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이후 전자투표를 도입한데 반해 세무사회만 현장투표를 진행하는 점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세무사법 개정 등 핵심이슈에 대한 선의의 경쟁은 뒷전으로 밀린 채 선심성 공약 논란으로 얼룩진 선거전 탓에 향후 선거결과를 놓고도 극심한 내홍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