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친문 적자’ 김경수 대법 징역형에 희비 엇갈려

여야, ‘친문 적자’ 김경수 대법 징역형에 희비 엇갈려

기사승인 2021. 07. 21.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유감"
국민의힘 '대통령 사과' 촉구
정의당, 민주당에 '책임있는 사과' 요구
국민의당 "최대 여론조작 사건" 비토
경수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도청 입구에서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것을 놓고 여야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당 대선주자들은 대법원 판결에 유감을 표명한 반면, 야당은 김 지사의 여론조작 혐의를 정조준하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아쉬움이 크다. 그럼에도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와 대표의 입장은 너무 안타깝고 납득하기 어려운 판결이라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도 대법원 판결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참으로 유감이다. 할 말을 잃게 된다”며 “힘겨운 시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2017년 대선은 누가 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다.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라고 전했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드루킹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우선주의 법 원칙의 위배”라고 지적했다.

◇야당, 당청 싸잡아 비판… “측근 지키기로 국민 혼란”

반면 야당은 김 지사의 여론조작 혐의를 고리로 현 정권의 정통성 문제를 공격하고 나섰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은 중대하고도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당연한 결과”라며 “선고 때마다 사법부를 비난하며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김 지사 감싸기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총선을 앞두고 경남을 찾아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를 대동하며 ‘측근 지키기’로 국민에게 혼란을 준 문재인 대통령 역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한다”며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캠프 논평을 통해 “결국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도정 공백을 비롯해 시민들에게 깊은 우려와 불신을 끼친 것에 대해 김 지사와 민주당은 책임 있는 사과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드루킹 사건은 인류역사상, 민주주의 역사상 세계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