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확산세 심각한데…민주노총, ‘또다시’ 대규모 집회 예고

코로나 확산세 심각한데…민주노총, ‘또다시’ 대규모 집회 예고

기사승인 2021. 07. 21.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1200명 규모 대규모 집회 예고
방역당국, 원주시 '긴장'…주민들도 반대
전문가들 "확산세 속 대규모 집회 자제해야"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공공비정규직 차별철폐, 기재부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3일 원주혁신도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인 가운데 정부와 방역당국·해당 지방자치단체에 비상이 걸렸다. 대규모 집회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구멍이 뚫릴 수도 있어서다. 정부는 집회 철회를 촉구하며 강행시 강력 대처 방침을 밝혔다.

21일 민주노총 등에 따르면 23일과 30일 원주혁신도시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앞에서 고객센터 상담사 직고용을 위한 결의대회가 예정됐다. 3차 파업에 돌입한 고객센터 노조 지원을 위한 이번 결의대회에는 23일 1200여 명, 30일 3000여명이 집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주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집회에는 99명까지만 참석할 수 있다. 민주노총은 건보공단 사옥을 중심으로 100인 이하 노조원이 참여하는 쪼개기 집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지만 방역당국 등과의 마찰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민주노총 집회 소식에 지역민들도 술렁이고 있다. 건보공단이 위치한 혁신도시 주민들은 집회 백지화를 요구하며 지난 17일부터 반대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건보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적이 있는 탓에 이번 집회가 자칫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불안해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민주노총이) 이번 금요일에는 원주에서 또 한 번의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정부의 명단 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 주시고, 대규모 집회 계획을 철회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에는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다”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지난 3일 민주노총 서울 종로 집회 참가자 중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방역당국은 참가자 전원에 대한 검사를 행정명령 한 바 있다. 이같은 전적을 감안해 원주시와 방역당국은 일단 집회를 예의주시하며 감독을 강화,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강력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감염병 전문가들도 비수도권 확산세가 급증하는 가운데 열리는 민주노총의 원주 집회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비수도권에서도 빠르게 번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대규모 집회는 강행하지 않는 방향이 확산을 막는 데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