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안전성 도마 오른 ‘전기차 화재’…전방위 대책 수립 나서야

[기자의눈] 안전성 도마 오른 ‘전기차 화재’…전방위 대책 수립 나서야

기사승인 2021. 07. 2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을 관통하는 키워드 중 가장 핵심은 ‘전동화’다.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유럽연합(EU)이 내연기관차 퇴출을 선언한 가운데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완성차 업체들의 총성 없는 전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하지만 국경을 불문한 전기차 화재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면서 안전성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국내에서 전기차의 위험성이 재차 도마 위에 오르게 된 계기는 최근 대구에서 발생한 현대차 포터2 일렉트릭 화재 사고와 관련이 깊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포터2 일렉트릭의 이번 화재 원인이 만약 배터리 문제로 결론 난다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탑재 전기차 중 첫 번째 화재 사고 사례가 된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의 잇따른 화재 사고로 총 7만5000여대의 차량 리콜과 단종을 결정해야 했던 현대차는 물론 폭스바겐과 포드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앞둔 SK이노베이션 또한 큰 부담을 떠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해외에서도 GM과 테슬라 전기차의 화재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안전성 논란은 급속도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지난 1일 미국 버몬트주에서 발생한 쉐보레 볼트 EV 화재 사고의 경우 두 차례에 걸친 소프트웨어 리콜을 끝낸 뒤 충전 중이었던 데다 차량 소유주가 버몬트주 하원의원으로 알려지면서 현지에서도 원인 분석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테슬라가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미국에 출시한 모델S 플레이드는 주행 중 화재가 발생해 차량이 완전 전소되기도 했다. 남은 하반기 신형 전기차 출시가 줄줄이 예고된 만큼 화재 사고가 더욱 빈번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여전하다.

문제는 전기차 화재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점이다. 현재 전기차에 주로 탑재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화재 발생 시 불꽃이 다시 살아나 화재가 장시간 지속되고 배터리가 완전히 타버리기 때문에 사고 원인을 찾기가 어려울 뿐 아니라 긴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 차량 결함과 운전 미숙 등 변수도 많다. 이 때문에 전기차를 만들어 파는 완성차 제조사는 리콜을 통해 배터리를 전면 교체하거나 배터리 충전량 제한 등 안전성을 진단하는 소프트웨어를 추가하는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지만,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가는 탓에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세계 각국의 전기차 보급 확대와 완성차 업체들의 전동화 전환 움직임이 맞물리면서 전기차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주요 시장조사기관들도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10년 후면 내연기관차의 수요를 추월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다만 전기차 역시 내연기관차처럼 수많은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고 이로 인한 사고는 생명과 직결될 수밖에 없다. 전기차 대중화를 목전에 둔 가운데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전기차 안전 기준 강화와 화재 초기 대응 매뉴얼 수립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