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샘, 2분기 영업익 276억·전년비 22% ↑…리하우스 중심 성장세 지속

한샘, 2분기 영업익 276억·전년비 22% ↑…리하우스 중심 성장세 지속

기사승인 2021. 07. 23.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샘, 올해 2분기 잠정 실적 발표
1
한샘 상암동 사옥 전경./제공=한샘
한샘이 지난해 실적개선(턴어라운드) 이후 올해도 리하우스 중심 성장세가 지속됐다.

한샘은 연결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76억24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은 5686억9700만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6% 증가했다.

지난해 3년 만에 2조원 매출 달성으로 턴어라운드에 성공하고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의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시현했다. 사업 부분별로는 리하우스(+31.9%), 키친바흐사업본부(KB +7.0%), 오프라인 가구(+5.3%), 온라인(+10.4%) 등 핵심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부분의 성장이 이어졌다.

리하우스 사업본부는 상반기에 유통망을 확대, 표준매장을 29개까지 확대했다. 직시공을 확대해 스타일 패키지 품질을 개선, 지난 6월 1200세트의 패키지 판매를 기록했다. 올 하반기에는 전국에 리하우스 표준매장을 50개까지 확대하고 스타일 패키지 현장에 대한 품질, 서비스 관리를 차별화 하고 대리점 RD(Rehouse Designer)를 현재 2500명에서 3500명까지 확대해 월 5000세트에 도전할 계획이다.

온라인 사업본부는 현재 월 300만의 한샘몰 방문객을 1000만까지 늘리기 위해 월 10억원 이상 판매되는 히트 상품을 확대해 나가고 홈인테리어 콘텐츠와 연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빙플랫폼으로 발전하기 위해 전문가의 다양한 설계, 시공 사례를 데이터베이스(DataBase)로 축적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 맞벌이, 싱글족의 급증 등 고객 변화에 발맞춰 익일 배송, 휴일 배송, 지정 배송 등 물류 서비스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샘 관계자는 “기업 간 거래(B2B)부문 올 2분기 매출은 전년 수준에 머물렀으나 아파트 분양 증가에 따라 수주 잔고가 한샘특판 2707억원, 한샘넥서스 1193억원 등 4000억을 돌파하며 2017년 말 3419억 달성한 이래 약 4년 만에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는 점에서 향후 전망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