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딸 고교 친구들 “세미나에서 조민 본 기억 없다” 공통된 증언 (종합)

조국 딸 고교 친구들 “세미나에서 조민 본 기억 없다” 공통된 증언 (종합)

기사승인 2021. 07. 23.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민 '7대 스펙' 중 인턴증명서 함께 발급받은 친구들 증인 소환
조국 측 "당시 상황 직접 기억한 것 아냐…영상보고 추론했을 뿐"
법정 향하는 조국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씨 부부의 ‘자녀 입시비리’ 혐의 재판에서 딸 조민씨의 친구들이 “서울대 세미나에서 조민을 본 기억이 없다”고 공통된 증언을 내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1부(마성영 부장판사)는 23일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씨의 속행 공판을 열고 박모씨와 장모씨를 증인으로 소환했다.

박씨는 2009년 5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학술대회에 참가한 당시 대원외고 학생으로, 조씨와 함께 문제의 인턴 활동증명서를 발급받은 인물이다. 조 전 장관과 박씨의 아버지가 서울대 법대 동창이기도 해 두 집안 간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 역시 학술대회에 참가했으며, 조씨의 한영외고 동창이다.

박씨는 이날 법정에서 “제가 세미나 자리에 있었고, 질문도 했지만 조민을 세미나에서 만났던 기억은 없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학술대회) 동영상 속 여학생을 보고 ‘어, 조민이네’라고 생각했느냐”라고 묻자 박씨는 “그랬던 명확한 기억은 없다”고 거듭 말했다.

박씨는 지난해 정씨의 1심 공판에도 증인으로 출석해 “동영상 속 여학생이 조민과 닮긴 했지만 조민은 아니다”라고 증언한 바 있다.

반대신문에서 변호인 측은 박씨의 기억이 오래됐다는 점을 들며 “증인은 당시 상황을 직접 기억한 게 아니라 영상을 보고 추론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변호인 측은 “세미나장에서 조민을 봤다면 아는 척을 했을 텐데, 아는 척을 한 기억이 없어서 조민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는 건 논리적 추론”이라고 지적했다.

장씨도 박씨와 비슷한 취지로 진술했다. 세미나장에서 조민을 본 기억이 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는 “없다. 만약 왔으면 인사도 하고 했을 텐데 그런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 조사 당시 ‘한영외고에서 저만 참석했다. 조민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부분에 대해서도 검찰이 확실한지 재차 묻자 “확실하다”고 답했다.

공익인권법센터에서의 인턴활동은 조씨의 일명 ‘7대 허위 스펙’ 중 하나로 꼽힌다. 앞서 정씨의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조씨가 인턴활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조 전 장관이 허위로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조씨가 2009년 5월15일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했다”며 변호인 측이 제출한 동영상에 대해 당시 재판부는 “동영상 속 여성은 조씨가 아니다”라고 판시했다.

한편 이날 조 전 장관 부부는 직접 발언권을 얻어 박씨에게 직접 질문을 하기도 했다.

정씨는 “증인은 평소 저를 선생님이라고 불렀다”며 “세미나 후에 증인은 제 딸이 저녁을 같이 안 먹어준다며 저를 찾아와 밥도 먹고, 책도 빌려갔다. 한 번만 더 기억해 달라”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조 전 장관도 “제가 2008년에 증인의 아버지에게 내년에 세미나가 있으니 개인적으로 증인에게 숙제를 내주겠다고 말했는데 이건 알고 있느냐”며 “제가 인권동아리를 만들라고 권유한 것도 기억 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씨는 “(정씨와) 식사를 한 기억이 없고, 인권동아리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