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재난지원금 25만원 지급 합의…고소득자 제외 (종합)

여야, 재난지원금 25만원 지급 합의…고소득자 제외 (종합)

기사승인 2021. 07. 23.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인사하는 윤호중-김기현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추경안과 상임위원장 배분 등을 논의하기 위해 23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여야가 23일 오후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에 합의했다.

국회 예결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가 끝나 기획재정부가 시트 작업(계수조정)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최대 쟁점이었던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 여부와 관련해 맹 의원은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1인당 25만원씩 지급될 것”이라며 “(지급대상 비율이) 9대 1까지는 아니지만, 거의 그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가 합의한 추경 규모는 정부안보다 1조9000억원 늘어난 34조9000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별 기준은 소득수준을 기준으로 하며, 1인가구 기준으로 연 5000만원 이상자가 제외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기준에 따르면 고소득자 12%를 제외한 88%가 지원금 지급 대상이다.

추경안은 여야 원내지도부 간 최종 협의와 국회 예결위의 수정 의결 등을 거쳐 이날 오후 늦게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