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림대의료원-링크제니시스 ‘AI 사업 합작법인’ 설립

한림대의료원-링크제니시스 ‘AI 사업 합작법인’ 설립

기사승인 2021. 08. 03.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림대학교의료원이 인공지능 전문기업 링크제니시스와 합작법인회사를 설립했다.

3일 한림대의료원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달 27일 인공지능 기반 의료용 소프트웨어 기업 ‘파인링크’를 설립하고 협약식을 가졌다. 파인링크의 경영은 김동욱 파인이노베이션(한림대학교기술지주회사 자회사) 대표와 정성우 링크제니시스 대표가 맡는다.

파인링크는 한림대의료원이 지닌 임상·연구·특허 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반 첨단기술과 링크제니시스의 업무자동화(테스팅RPA) 솔루션 및 딥러닝 기반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의료 플랫폼, AI 진단 알고리즘, 병원 운용 인공지능 솔루션 등을 개발 및 사업화할 계획이다.

파인링크는 한림대의료원 내 설립된 ‘AI 자문위원회’의 도움도 받는다. AI 자문위원회는 인공지능 기술 아이템에 대한 우수성·시장성·유효성 등 사업화 가능성에 대한 종합적 평가 및 최종 사업화 추진 여부를 확인하는 조직으로, 조범주 한림대성심병원 안과 교수 및 한림대의료원 산하 의료진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 대표는 “한림대의료원은 50년간 축적된 기초·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마트병원을 만들고 디지털 혁신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인공지능 헬스케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며 “우리의 데이터 및 기술과 링크제니시스 기술을 합쳐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병원 플랫폼을 만들고 미래 병원 IT 사업을 리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림대의료원-링크제니시스 ‘AI 사업 합작법인’ 설립
정 대표는 “헬스케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뛰어난 기술과 방대한 의료데이터 모두가 필요한 분야”라며 “각 분야를 선도하는 양사의 협업을 통해 최적의 솔루션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인이노베이션은 2020년 10월 출범한 한림대기술지주회사 산하 기업으로,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헬스케어를 접목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등과 함께 20억 규모의 ‘2021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협약을 맺는 등 진단·스마트병원·음성인식 등 기술사업을 펼치고 있다.

링크제니시스는 IT시스템 검증에 최적화된 테스팅 RPA 솔루션과 딥러닝 기반 영상 분석,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SEMI(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표준 통신 소프트웨어 상용화 기술을 가진 기업이다. 특히 의료기기 제조 공장AI테스트 자동화 구축, 스마트 팩토리·AI융합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