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참여연대·민주노총 등 시민단체 “이재용 부회장 가석방 반대”

참여연대·민주노총 등 시민단체 “이재용 부회장 가석방 반대”

기사승인 2021. 08. 03.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석방은 촛불 명령에 역행하는 행태"
'이재용 석방 반대' 기자회견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노동·인권·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석방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여부가 오는 9일 논의되는 가운데 3일 10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1056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의 가석방은 문재인정부의 존재를 스스로 부정하는 일이며 촛불의 명령에 명백히 역행하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워야 할 문재인정부가 중대한 경제범죄를 일으킨, 제도의 취지와 조건에도 부합하지 않는 재벌 총수를 가석방한다면 경제권력을 이용한 정경유착과 국정농단의 역사를 되풀이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재판뿐 아니라 삼성물산 불법합병, 프로포폴 투약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재판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며 죄를 뉘우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고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가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른 범죄 행위를 저지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가 가석방심사위원회를 앞세워 마지못해 가석방을 승인하는 꼼수를 저지른다면 온 국민이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법무부는 오는 9일 가석방심사위를 열어 이 부회장 등의 가석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말 형기의 60%를 채워 가석방 요건을 충족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