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MZ세대 결혼과 자녀 필수 아니다

MZ세대 결혼과 자녀 필수 아니다

기사승인 2021. 08. 04.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민 3중 1명 MZ세대…우리 사회 주류 세대 부상
‘더 좋은 직장 나오면 언제든 이직’ ‘수입 위해 일하기 보다 여가시간’ 선호
DDDD
MZ세대는 베이비부머 세대와 달리 결혼과 출산에 대해 ‘필수’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시
최근 사회·문화·경제 변화의 주축으로 떠오른 이른바 MZ세대(1980~2004년생)는 더 좋은 직장이 나오면 언제든 이직할 수 있고, 수입을 위해 일하기보다 여가시간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 결혼과 자녀는 필수가 아니라는 생각이 강했다.

서울시는 서울서베이와 주민등록인구 통계자료를 활용해 이 같은 MZ세대의 특징과 경제활동, 사회인식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MZ세대는 1980~1994년생을 일컫는 ‘M세대(밀레니얼 세대)’와 1995~2004년생을 뜻하는 ‘Z세대’를 합한 것으로, 지난해 기준 인구 수는 약 343만명(35.5%)이다.

서울 시민 3명 중 1명 꼴로, 우리 사회의 주류로 자리잡았다. 1955~1963년생인 베이비부머 세대는 129만명(13.4%)이다.

MZ세대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7.2%로, 베이비부머 세대의 경제 활동 참가율 66.3%를 추월했다. 이는 베이비부머의 은퇴와 MZ세대 전 연령층이 경제활동 인구로 편입이 맞물려 발생한 현상으로 풀이된다.

MZ세대의 직업은 사무종사자가 36.1%로 가장 많았고 학생(22.9%), 서비스 종사자(11.3%) 순이었다. MZ세대의 일에 대한 가치관은 ‘더 좋은 직장이 나오면 언제라도 이직하겠다’ ‘수입을 위해서 일하기보다는 여가시간을 더 갖고 싶다’는 경향이 5년 전 보다 더 뚜렷해졌다.

결혼과 출산에 긍정적인 베이비부머 세대와 달리 ‘결혼은 반드시 해야 한다(4.46점)’거나 ‘자녀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4.22점)’는 점에는 부정적이었다. 이는 M세대보다 Z세대에서 더 강했다.

또 베이비부머 세대보다 동거를 결혼 형태로 인정하고, 이혼을 부부 문제 해결책으로 생각하는 개방적인 가치관을 보였다.

사회적 지위가 높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5년 전에 비해 부정적인 전망이 더 심해졌고, 자신보다는 자녀 세대의 사회계층 이동이 더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1인 가구 지속기간이 길어질수록 세대를 불문하고 본인과 자녀의 사회계층 이동 가능성에 대한 희망도 점점 낮아졌다.

박종수 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분석을 통해 MZ세대는 기존 세대와 다른 생활과 가치관을 갖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의 서울을 이끌 중심 세대인 MZ세대를 더욱 이해하고 MZ세대 특징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 될 것”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