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리투아니아와 단교 카드 만지작, 곧 결정할 듯

中 리투아니아와 단교 카드 만지작, 곧 결정할 듯

기사승인 2021. 08. 25.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추스바오는 아예 단정적으로 보도
중국이 최근 미국을 등에 업은 대만과 사실상 수교한 발트해 국가 리투아니아와 단교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빠르면 다음달 초 전격 결행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인근 라트비아, 에스토니아와의 관계 역시 비슷한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리투아니아
2018년 11월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중국과 리투아니아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의 경제 및 무역 협력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광경을 보기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제공=신화(新華)통신.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25일 전언에 따르면 리투아니아는 지난달 20일 대만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면서 다른 나라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타이베이 대표부’가 아닌 ‘대만 대표부’의 개설을 전격 발표했다. 이는 중국 입장에서 보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무시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중국 입장에서는 강경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 즉각 반응했다. 우선 리투아니아 주재 대사를 소환했다. 동시에 자국 주재 리투아니아 대사도 돌려보냈다.

이 정도에서 그치지 않는다. 이달 들어서는 화물열차 운행을 중단하는 조치도 단행했다. 이에 따라 리투아니아 농산물의 대중 수출길이 사실상 막혔다. 수출품 대부분이 농산물인 리투아니아로서는 큰 타격이다. 그럼에도 리투아니아는 중국에 굴복할 자세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2019년 4억3650만달러를 기록한 농산물의 수출 신규 허가를 중단하는 상응 조치까지 취하면서 끝까지 가겠다는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대만과는 아예 공식 수교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중국으로서는 단교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면 이상하다. 이는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이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주권과 영토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도발 행위에 단호하게 대응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리투아니아에 최후통첩 메시지를 보낸 사실에서 알 수 있다. 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 산하 환추스바오(環球時報)는 25일 “리투아니아는 잘 못된 길을 가고 있다. 중국과 단교하는 길이 점차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만은 현재 고작 15개국과 수교 관계를 맺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거의 숨 쉴 곳 없는 지경에 몰려있다. 하지만 중국이 진짜 단교 카드를 꺼내들 경우 바로 리투아니아와 수교할 전망이다. 인접국인 라트비아, 에스토이나와도 관계 개선에 나서는 것이 가능하다. 한때 국제사회의 미아로 전락할 위기에 직면했던 대만으로서는 최선의 시나리오가 눈앞에 전개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