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항모 확보는 한미동맹 강화 신호”

“경항모 확보는 한미동맹 강화 신호”

기사승인 2021. 09. 02.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규덕 숙대 교수, 국제해양력심포지엄 주제발표
세계 석학들 한국 해군의 경항모 확보 노력 지지
민홍철 국방위원장 "해군력 확보, 국익 수호 중요 과제"
사진1 (50)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2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최된 국제해양력심포지엄에 참석하여 개회사를 하고 있다./제공=해군
한국 해군의 경항공모함(경항모) 확보는 한·미 동맹 강화의 신호이자 평화를 위한 의지 표명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또 경항모는 군사·외교적으로 높은 가치를 보유한 전력이고, 이를 통해 한국의 억제력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국제무대를 이끄는 국가 중 하나로서 책임감을 부여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홍규덕 숙명여대 교수는 2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제15회 국제해양력심포지엄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해군력 현대화 추세 및 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불확실한 해양안보 상황 속에서 경항모 확보와 같은 해군력 강화 노력은 한·미동맹 강화의 신호이자 지역 안정과 평화를 위한 의지의 표명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안 바우어 덴마크 국방대 교수는 “경항모 보유는 대한민국의 억제력을 향상시키고 국제무대를 이끄는 국가 중 하나로서 책임감을 부여할 것이며,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해군의 역량을 증폭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 클락 미국 허드슨연구소 국방연구센터장은 “항공모함은 고정된 비행장과 달리 위협을 피할 수 있는 기동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유·무인 플랫폼 탑재가 가능한 전력”이라며 “군사·외교적으로 높은 가치를 보유한 전력”이라고 강조했다.

구민교 서울대 교수는 “한국의 경제력과 조선 능력 등을 고려해볼 때 항모 개발은 뒤늦은 감이 있지만 현재 추진 중인 경항모 도입 사업은 신의 한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3 (22)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이 2일 2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최된 국제해양력심포지엄에 참석하여 축사를 하고 있다./제공=해군
‘인도·태평양 지역의 해양안보환경 변화와 대응방향’을 주제로 개최된 이날 심포지엄은 해군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한국해로연구회, 세종대·충남대·한양대 등 6개 기관 및 대학이 공동 주최했다.

심포지엄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과 인터넷 화상회의체계를 이용한 하이브리드(현장+Webinar)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학계 전문가, 발표 및 토론자 등 필수 인원만 현장에 참석했다.

부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광활하고 해양전략적 가치가 높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역내 국가들은 해양 주권과 권익 보호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공동 플랫폼인 바다를 평화롭게 이용할 때 그 효용이 극대화되므로 ‘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해양에서 공동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 국방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 요충지에 위치한 대한민국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며 “해양강국의 근간이 되는 해군력 확보와 더불어 평화의 바다를 만들고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군사·외교적 노력은 그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