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승범 “만기연장·상환유예, 방역·실물경제 고려해 방안 모색”

고승범 “만기연장·상환유예, 방역·실물경제 고려해 방안 모색”

기사승인 2021. 09. 09.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업계 간담회 개최
취임 이후 첫 현장행보
업계 애로사항 청취 및 금융지원 연장 의견 수렴
금융위_210909_중소기업·소상공인 단체 간담회 개최_01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장, 소상공인연합회장, 대한숙박업중앙회장, 한국여성벤처협회장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단체 협회장들과 간담회를 열어 금융애로 및 금융지원 방안 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 세 번째)과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금융위원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단체장과의 대화를 선택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계속되는 상황에서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조치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다.

고 위원장은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7월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짐에 따라 음식·숙박·여행·도소매업 등 대면 서비스가 필요한 업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그 동안 두 차례 연장해온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조치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측면에서는 조치가 1년 반 이상 지속됨에 따라 일부 차주의 상환부담이 누적되고 있다는 우려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로 총 222조원이 지원됐다. 만기연장이 210조원, 원금상환유예 12조원, 이자상환유예 2000억원 규모다.

고 위원장은 “금융권과 충분히 논의하고 방역상황과 실물경제 여건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최적의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참석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와 최근 금리인상으로 인해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경영여건 정상화에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할 때,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 연장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코로나19 직접 피해업종에 대한 지원 확대와 생애주기 및 성장단계별 지원 강화, 폐업·전업 지원, 중소기업 전용 신용평가기준 마련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의견도 전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