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100명이상 기업 종업원 백신접종 또는 주1회 음성 증명서 제출해야

미 100명이상 기업 종업원 백신접종 또는 주1회 음성 증명서 제출해야

기사승인 2021. 09. 10. 0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조치 발표
100명 이상 기업 종업원 백신접종 또는 매주 음성 증명서 제출해야
의료시설 종사자, 백신접종 의무화
연방정부 직원·계약자, 일부 제외하곤 의무화
Bide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앞으로 100명 이상이 근무하는 미국 기업의 종업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거나 음성 증명서를 매주 제출해야 한다.

아울러 연방 노인 의료보험제도(Medicare)나 저소득층 의료보장제도(Medicaid) 혜택을 받는 의료 시설 종사자들을 백신을 완전히 접종해야 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9일 이후(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관리에 따르면 위반할 경우 고용주는 최대 1만4000달러(16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이번 조치는 종업원 100명 이상의 미국 기업 근무자 약 8000만명과 의료 시설 종사자 1700만명에게 적용된다고 AP통신은 추산했다.

아울러 연방정부 직원은 종교·의료 등의 이유로 접종할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백신 접종이 사실상 의무화되고, 따르지 않을 경우 징계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정부와 거래하는 업체의 직원들에 대해서도 연방정부 직원과 같은 조건이 요구되고, 위반할 경우 계약이 해지될 수 있다. 연방정부 근무자와 계약자는 수백만명이라고 AP는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말 모든 연방정부 근무자와 계약자들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나 정기적인 검사 요건을 따르도록 하면서도 의무화하지는 않았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약 8000만명의 백신 미접종자를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참았다. 하지만 우리의 인내심은 약해지고 있고, 당신의 거부는 우리 모두를 희생시켰다”며 백신 미접종 소수자는 많은 피해를 초래할 수 있고 실제로 그렇다고 말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인구의 63%가 최소 1회 백신 접종을 마쳤고, 53%가 완전 접종을 마쳤다. 백신 접종이 실시되고 있는 12세 이상으로 할 경우 최소 1회 접종률 73%, 완전 접종률을 62%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