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펜트하우스3’ 김현수 “유진, 현장에서 엄마이자 든든한 선배”

[인터뷰] ‘펜트하우스3’ 김현수 “유진, 현장에서 엄마이자 든든한 선배”

기사승인 2021. 09. 14.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수
김현수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김현수가 ‘펜트하우스’를 통해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지난 10일 종영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 극중 오윤희(유진)의 딸 배로나 역을 맡았다. 이 드라마는 지난해 10월 첫 방송된 후부터 최종회까지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그는 “오랫동안 해온 작품이 끝나 섭섭하기도 하지만 시청자분들도 많이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기쁘게 끝낼 수 있었다”라며 “시즌1때부터 괴롭힘을 많이 당하고, 시즌3에서는 엄마를 잃기도 해 감정적으로 힘든 부분이 많았지만 로나를 보시고 많이 위로해주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10개월이 넘는 시간을 드라마와 함께한 만큼 애정도 남달랐다. 중학생부터 성인이된 배로나의 모습을 한 작품 안에서 모두 보여줄 수 있어서 특별했다. “(김)영대 오빠랑 로맨스 연기를 했는데 처음이기도 해 걱정한 부분도 있었다. 시청자 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 저희 드라마가 로맨스드라마가 아니라 아쉬움도 있다(웃음). 기회가 있다면 로맨스 코미디도 해보고 싶고, 영대오빠와 기회가 된다면 또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말했다.

엄마로 호흡을 맞춘 유진은 현장에서도 의지할 수 있었던 버팀목이자 든든한 선배였다. 그는 “처음에는 유진 선배님에게 ‘엄마’라는 말을 잘 안 나왔는데 오랜 시간 같이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엄마와 딸처럼 됐다. 시즌3에서 일찍 헤어지는 것 같아 아쉬웠다”라고 설명했다.

김현수는 “‘펜트하우스’ 시즌을 해오면서 한 인물이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다보니 배우로서 배울게 많은 작품이었다. 배로나의 상황을 응원 해주시는 모습을 보면서 감사했고 보답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