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오늘 1차 컷오프 명단 발표…누가 남을까

국민의힘, 오늘 1차 컷오프 명단 발표…누가 남을까

기사승인 2021. 09. 1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홍준표 1위 경쟁…유승민·최재형·원희룡도 안정권
세 자리 두고 각축전…하태경·황교안·박진 컷오프 통과 유력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 비전발표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왼쪽부터),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예비후보가 지난 7일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오는 15일 대선 경선 예비후보를 8명으로 압축하는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양강 체제를 구축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을 비롯해 유승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5명이 첫 문턱을 가볍게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4일 “15일 오전 10시에 1차 컷오프 통과자 명단을 발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책임당원 2000명·일반 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는 당원 20%·일반 국민 80% 비율로 반영된다.

여론조사 추이 등을 살펴보면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유 전 의원, 최 전 원장, 원 전 지사 등 상위 5명의 후보가 무난히 1차 컷오프 통과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남은 세 자리를 두고 하태경 의원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박진 의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 등 6명의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정치권에선 전국적 인지도와 조직력 등에서 앞서는 하 의원과 황 전 대표, 박 의원이 1차 컷오프를 통과하며 대선 경선 레이스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인 하 의원은 내리 3선을 지내며 탄탄한 조직력은 물론 2030세대 확장력과 높은 인지도를 갖추고 있다. 황 전 대표 역시 강성 보수층의 확고한 지지 기반에 힘입어 1차 컷오프 통과가 유력시된다. 당 내 대표적인 외교통인 박 의원도 4선 중진의 저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도 이 같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10~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에 따르면, 상위 5명의 후보에 이어 하 의원, 황 전 대표, 박 의원이 1차 컷트라인을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1차 컷오프 후보자별 순위와 득표율 등 구체적인 결과는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1차 컷오프 결과가 향후 경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한편, 국민의힘은 1차 컷오프를 통과한 8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6번의 TV토론회를 열고, 오는 10월 8일 경선 후보를 4명으로 추리는 2차 컷오프를 진행한다. 최종 후보자는 11월 5일 확정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