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인남녀 48% “추석 연휴에 고향 안 간다”

성인남녀 48% “추석 연휴에 고향 안 간다”

기사승인 2021. 09. 15.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제공=미디어월네트웍스
아르바이트포털 알바천국 운영업체 미디어월네트웍스는 지난 2~6일 성인남녀 1607명을 대상으로 추석 고향 방문 관련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8.1%가 ‘추석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전년 동일 조사 비율인 31.3%보다 16.8%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이번 추석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지 않겠다’고 답변한 이들을 응답군별로 보면 △전체 응답자 48.1% △추석 전 백신 1회 이상 접종 예정자 46.7% △추석 전 백신 접종 미정자 51.1% 등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 같이 답변한 이유(복수응답 기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및 감염에 대한 우려(49.3%)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41.1%) △직장·아르바이트 문제로 연휴에 쉴 수 없어서(23.4%) 등을 꼽았다.

고향에 방문하겠다는 응답은 28.2%로 집계됐다. 이들은 이 같이 답변한 이유(복수응답 기준)로 △가족·친지 등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43.7%) △친구·친척 등 모임 없이 부모님이나 직계 가족만 만날 계획이라서(40.6%) △고향에 방문해서도 집에만 있을 예정이라서(38.2%) 등을 택했다.

추석 귀향 일정은 ‘추석 당일’(25.8%), ‘추석 전날’(25.4%) 등의 순으로 집계됐고, 고향을 떠나는 일정은 ‘추석 당일’(35.1%), ‘추석 다음날’(37.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