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홈타운’ 유재명 “‘비밀의 숲2’ 때 감독님이 ‘함께 하자’고 말해”

‘홈타운’ 유재명 “‘비밀의 숲2’ 때 감독님이 ‘함께 하자’고 말해”

기사승인 2021. 09. 15.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재명_tvN 홈타운(1)
‘홈타운’ 유재명이 ‘비밀의 숲’ 시즌2 감독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제공=tvN
‘홈타운’ 유재명이 ‘비밀의 숲’ 시즌2 감독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박현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형인 역의 유재명은 “‘비밀의 숲’ 시즌1을 통해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았고 내 인생작이기도 했다. 그래서 박현석 감독님이 연출한 시즌2에 특별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그때 감독님과 짧게 인사를 했는데 ‘꼭 만나뵐 것 같다’고 말씀을 하셨다. 그러고 ‘홈타운’의 대본을 만났다. 저 나름대로는 작품을 잘 해석한다고 생각했는데 ‘홈타운’은 숨겨진 무언가가 해석이 잘 안 되더라. 그래서 궁금증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제작진과 만나 2시간 동안 작품에 대한 전사와 배경을 설명 들었다. 이어 출연을 결정했다”며 “배우들에게는 무섭기도 하고 부담감을 주기도 하지만 그만큼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