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선홍 감독, 한국 축구 U-23 대표팀 사령탑 선임

황선홍 감독, 한국 축구 U-23 대표팀 사령탑 선임

기사승인 2021. 09. 15.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915_5018
황선홍 신임 한국 남자 축구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 /제공=대한축구협회
황선홍(53)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한국 남자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황선홍 감독을 U-23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황 감독은 2024년 파리 올림픽 본선까지 U-23 대표팀을 맡는다. 다만 내년 9월 열리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중간 평가를 거쳐 계약 지속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 황 감독은 현역 시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4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A매치 103경기에서 50골을 기록, 차범근(136경기 58골) 전 감독에 이어 한국 선수 역대 A매치 득점 2위에 올라있다.

황 감독은 2003년 3월 현역 은퇴 이후 전남 드래곤즈 2군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이후 전남 수석코치를 거쳐 부산 아이파크 감독으로 부임했고, 포항 스틸러스, FC서울, 대전 하나시티즌 등에서 지휘봉을 잡았다. 포항을 이끌던 2013년에는 국내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K리그와 FA컵 동시 우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황 감독이 지휘하는 U-23 대표팀의 첫 무대는 10월 27~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다. 한국은 필리핀, 동티모르, 싱가포르와 차례로 대결한다.

황 감독은 16일 오전 온라인을 통한 기자회견으로 U-23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포부를 밝힐 계획이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선임 과정을 설명하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