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즉각적 위협 아냐’ 평가절하, 외교적 관여 강조

미국,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즉각적 위협 아냐’ 평가절하, 외교적 관여 강조

기사승인 2021. 09. 16. 0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악관 대변인, 인도태평양사령부 성명 인용
"북 탄도미사일 발사, 미국인·영토·동맹에 즉각적 위협 아냐"
국무부 대변인 "안보리 결의위반...외교, 비핵화 달성 수단 믿어"
미국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하면서도 미국과 동맹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하고,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관여를 강조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이날 서울역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하는 TV 화면을 보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하면서도 미국과 동맹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하고,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관여를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성명에서 미사일 발사에 관해 알고 있었다고 말한 것을 주목하고 싶다”며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이번 사건이 미국인이나 영토, 미국의 동맹들에게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는 않지만 이번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의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 위반임을 상기하면서도 그 위험성을 평가절하하면서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Biden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는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의 언급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이번 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안보리 결의 위반이고, 북한 주변국들과 국제사회 다른 구성원들에 위협이 된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는 중”이라며 “우리와 의미 있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할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의 접촉 제안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영원히 기다릴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외교가 우리가 정책 검토를 통해 확인한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계속 믿는다”고 답했.

그는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전날 일본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3자 협의를 진행했고, 정 박 대북특별 부대표가 현재 한국에서 한국 측 카운터파트를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15일 낮(한국시간)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