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캠프, 김기현 국힘 원내대표 등 고발… “대장동 관련 허위사실 유포”

이재명 캠프, 김기현 국힘 원내대표 등 고발… “대장동 관련 허위사실 유포”

기사승인 2021. 09. 19.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 캠프가 19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 측은 김 원내대표 등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의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보고, 고발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캠프는 지난 17일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 모씨를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고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캠프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장 전 후보, 김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면서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