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결백 호소 “어떤 삶,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

이재명, 결백 호소 “어떤 삶,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

기사승인 2021. 09. 21. 1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 청년 만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광주청년드림은행에서 청년 격차 해소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가 추석 당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은 대선 경선 승부의 키를 쥔 이번 주말 호남 경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대장지구 의혹이 추석연휴 밥상머리 악재로 작용하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도 보인다. 그간 거듭된 해명에도 불구하고 대장지구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당 안팎 경쟁 주자들의 비판과 견제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멈추고 싶었던 적도 있었지만 그것은 주권자에 대한 배신이기에, 국민이 준 권력 제대로 안 쓸 거면 정치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견디고 돌파하며 여기까지 왔다”며 “제게 기회를 주시면, 어떤 경우에도 어떤 난관도 뚫고 반드시 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