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숨기는 자가 범인”…野, 이재명 ‘대장동 의혹’ 특검·국조 요구

“숨기는 자가 범인”…野, 이재명 ‘대장동 의혹’ 특검·국조 요구

기사승인 2021. 09. 22.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특검·국조 동의하지 않을 이유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 특가법 위반 혐의 고발 방침”
김기현, 긴급 기자간담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민의힘이 22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특별 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추진을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요구했다. 또 이 지사를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약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 지사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와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김만배 전 기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들 3인방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5000만원 투자로 4000억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성남시와 경기도, 금융기관 등을 향해선 “국회의 국감 자료 요구에 대해 성실히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사정당국에 ‘핵심 관련자 15명’에 대한 신속한 계좌 추적도 촉구했다. 그는 이들 15명에 대해 “공공개발에 컨소시엄과 투자로 합류한 선의의 시민이 아니라 권력 주변에 특수 관계로 얽힌 ‘정치경제공동체’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