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권위 “정부,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 마련 권고 일부수용”

인권위 “정부,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 마련 권고 일부수용”

기사승인 2021. 10. 13.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조정실,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 확정' 회신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모습/아시아투데이 DB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을 마련하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권고를 정부가 일부수용했다.

인권위는 ‘장애인 탈시설 추진단’을 구성하고 탈시설 정책 방향과 목표·추진일정 및 예산 등 11개 요소를 포함한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권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장애인 탈시설 추진단은 장애인이 거주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자립해 살 수 있도록 하는 단체로 범정부·민간이 함께 참여한다.

국무조정실은 인권위에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해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을 확정했다고 회신했다. 정부의 로드맵에는 인권위가 권고한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 중 탈시설 정책방향과 목표 수립, 탈시설 전담기구 및 전담부서 설치, 지역사회 전환주택 및 지역사회복지서비스 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인권위 권고사항 중 탈시설 정책 모니터링 체계 구축, 지방자치단체의 탈시설 계획수립 원칙과 지침 마련, 노숙인 시설·정신요양시설 등 다른 유형의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탈시설 전략 등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위 관계자는 “정부가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미비한 부분에 대한 정부의 후속 대책이 조속히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로드맵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