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 윤종원 기업은행장 “중도상환수수료 일시 면제 적극 검토”

[2021 국감] 윤종원 기업은행장 “중도상환수수료 일시 면제 적극 검토”

기사승인 2021. 10. 15.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무보고 하는 윤종원 기업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연합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일시적으로 중도 상환 수수료를 면제 또는 인하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기업은행 등 국책금융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당분간이라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 또는 인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자금 수요가 넘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중도상환수수료 때문에 (사람들이) 돈을 갚고 싶어도 안 갚고 만기까지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행장은 이러한 주장에 대해 “취지에 공감한다”며 “전체적인 총량을 관리하는 하에서 일부 상환이 가능한 사람에 대해 갚을 수 있는 유인을 주고, 다른 부분에 자금이 쓰일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윤 행장은 “시중은행보다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낮게 하고 있다”며 “상시적으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일시적으로라도 조치할 수 있을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디딤돌대출, 보금자리론, 적격대출 등 정책모기지의 중도상환 수수료를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인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고 위원장은 지난 6일 국정감사에서 정책모기지 중도상환수수료 폐지 의향을 묻는 김 의원의 질의에 “최대 1.2% 수준인 정책모기지 중도상환 수수료를 절반인 0.6% 정도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