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LG전자 직원들 ‘위드 코로나’ 준비 중

삼성·LG전자 직원들 ‘위드 코로나’ 준비 중

기사승인 2021. 10. 18.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외 출장자 자가격리기준 조정
정부 지침 따라 추가 완화 예정
LG트윈타워 전경
LG트윈타워 전경/제공=LG
전자업계가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준비에 나섰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가 위드 코로나로 전환될 예정인 가운데 기업들도 사내 방역 기준을 완화하고 있다.

LG전자는 18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정부의 방역 지침을 반영해 해외 출장자의 자가격리 기준을 완화했다.

해외출장에서 복귀한 LG전자 국내 임직원과 국내에 출장 온 해외 임직원은 입국 후 1∼2일 차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음성’이 확인되면 정상 출근할 수 있다. 다만 회사는 7일간은 재택근무를 권장했다. 이 기준은 정부가 지정해 놓은 변이 바이러스 유행국가에서 입국한 임직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LG전자는 접종 완료자가 코로나19 확진자를 밀접접촉했을 경우의 재택근무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7일로 단축했다. 재택근무 6∼7일 차에 음성이 확인되면 출근할 수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정부가 위드 코로나 방침을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는 국내외 출장, 외부 미팅, 집합 교육은 금지하고 재택근무 비율도 50% 이상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LG전자를 비롯한 LG 주요 계열사들은 향후 당국의 지침이 나오면 추가적으로 사내 방역 기준을 완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새 방역지침을 공지했다. 해외출장 시 전사 차원 경영지원실 승인받아야 하는 조건에서 사업부별 자체 판단으로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출장 후 귀국 시 PCR 검사가 음성이면 자가 격리를 면제하기로 했다.

사무실 내에서 대면회의나 교육도 재개했다. 회의는 10명으로 제한했고, 교육은 최대 20명까지만 운영한다. 수원과 화성 등 사업장을 오가는 임직원 셔틀버스는 정원 50% 이내에서 운행 중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을 준비 중이다. 전일 0시 기준으로 만 18세 이상 성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5.1%까지 높아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 70%, 성인 80%, 고령층 90%를 달성하면 위드 코로나 전환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