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페더러, ATP 세계랭킹 11위로 밀려…무릎 부상 장기화로 성적 부진

페더러, ATP 세계랭킹 11위로 밀려…무릎 부상 장기화로 성적 부진

기사승인 2021. 10. 19.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FILES-TENNIS-GBR-A(AFP)
로저 페더러 /AFP연합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0·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밖으로 밀렸다. 페더러가 톱10 밖으로 밀려난 것은 2017년 1월 17위 이후 이번이 4년 9개월 만이다.

페더러는 18일자 ATP 남자 단식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9위보다 2계단이 내려간 11위에 자리했다. 페더러는 최근 무릎 부상으로 7월 윔블던 8강 탈락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톱10’ 순위를 유지하지 못했다.

페더러는 2017년 1월 17위까지 내려갔다가 2018년 다시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러나 1981년생 페더러가 다시 10위권 안으로 복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가 1∼4위를 유지했고,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권순우(당진시청)는 56위에서 변함이 없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랭킹은 애슐리 바티(호주),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1∼3위를 지켰다. 온스 자베르(튀니지)가 8위에 올라 아랍 선수 최초로 남녀를 통틀어 단식 10위 내로 진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