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디아나 존스’ 5편·마블 속편 영화들 개봉 일정 연기

‘인디아나 존스’ 5편·마블 속편 영화들 개봉 일정 연기

기사승인 2021. 10. 19.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62401002436600148791
해리슨 포드(사진)가 출연하는 ‘인디아나 존스’ 5편의 개봉 일정이 연기됐다./제공=해리슨 포드 SNS
‘인디아나 존스’ 5편의 개봉 일정이 2023년으로 연기됐다. 마블의 ‘닥터 스트레인지’ ‘토르’ ‘블랙 팬서’ 속편 영화도 출시 일정이 재조정됐다.

미국 AP통신 등의 현재 매체들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영화 제작사 디즈니가 신작 영화 개봉 일정을 새로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인디아나 존스’ 5편은 내년 7월에서 2023년 6월로 개봉 일정을 연기했다. 이 작품은 올해 79세인 해리슨 포드가 출연을 알리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자회사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중인 속편 영화들도 일정이 연기됐다. ‘닥터 스트레인지 앤드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는 내년 5월, ‘토르:러브 앤드 선더’는 내년 7월, ‘블랙 팬서:와칸다 포에버’는 내년 11월, ‘더 마블스’는 2023년 2월, ‘앤트맨과 와스프:퀀텀매니아’는 2023년 7월로 일정이 재조정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