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두호 농진청 차장, 전남 해남 바나나 재배농장·고구마 가공사업장 현장 점검

김두호 농진청 차장, 전남 해남 바나나 재배농장·고구마 가공사업장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21. 10. 2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진청
농촌진흥청은 21일 김두호 차장이 전남 해남군 옥천면 바나나 재배농장과 해남읍에 위치한 고구마 가공사업장을 방문해 지역 특화작목 육성 현황과 성과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해남군은 기후 온난화에 대응해 바나나, 무화과, 만감류 등 아열대 작목 12품목을 육성하고 있다. 재배면적은 약 118.2ha이다.

또한 해남군 삼산면 일원에는 농업분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책연구기관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김 차장은 “바나나 등 아열대작물의 국내 재배면적 확산에 따라 안정적인 재배와 고품질 생산을 위한 연구 및 영농기술보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차장은 고구마 가공사업장을 찾아 고구마와 쌀을 활용해 만든 주요 제품과 방문객 대상 체험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청취했다.

해남군은 고구마 생산, 가공, 체험·관광 등을 융·복합한 지역 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김 차장은 “고구마 우량종자 생산과 보급에 박차를 가해 주산단지를 중심으로 국내 육성품종 재배 확대와 고구마 가공식품 개발을 위한 기술지원과 판촉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