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경찰청장 “민주노총 ‘불법집회’ 신속하게 사법처리”

서울경찰청장 “민주노총 ‘불법집회’ 신속하게 사법처리”

기사승인 2021. 10. 25.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관호 서울청장 취임 100일 간담회 "경찰 개혁과 현장 안착에 집중"
clip20211025154715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아시아투데이 DB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불법 집회 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최 청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이뤄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당일 총파업 집회 시위 관리는 방역 관리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불법 시위가 발생한 부분이 명백하므로 즉시 불법행위 수사본부를 가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청장은 불법 집회와 관련,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된 집회 참가자 2명을 입건했으며 12명을 입건 전 조사 중이리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채증 자료를 현재 분석 중이므로 추가 입건자가 나올 개연성이 열려 있다”며 “어느 사건보다도 신속하고 엄정히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부동산 투기 관련 수사와 관련해서는 총 24건 278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생수병 음독 사건’에 대해 최 청장은 “대략적인 개연성은 다 나와 있다”며 “가해자가 독성 물질을 구입한 경위는 파악이 됐고 살해 동기가 무엇인지를 규명하는 것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청 관계자는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위반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고발된 건은 수사가 마무리 단계이며, 강남 한 백화점의 명품 보석 매장에서 고객들의 정보가 유출된 건도 CCTV(폐쇄회로)TV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취임 100일을 맞이한 최 청장은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최 청장은 “서울경찰청은 여느 시도의 경찰에 비해 역량이 뛰어나다”며 “앞으로는 명확하게 짜인 치안 정책에 대한 방향을 직원들에게 제시하고 그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치안 정책 방향에 대해 “다음 대통령 선거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방역 치안을 지속해 안정적인 서울 치안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찰의 개혁과 현장 안착에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