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괴짜 대통령에 멍드는 브라질 ‘극우 포퓰리즘·방역 실패’…탄핵 추진 불붙나

괴짜 대통령에 멍드는 브라질 ‘극우 포퓰리즘·방역 실패’…탄핵 추진 불붙나

기사승인 2021. 10. 27.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Brazil Bolsonaro Investi..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사진=AP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망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 대해 브라질 상원이 기소를 요청했다. 또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밀어붙이고 있는 포퓰리즘 정책으로 내년 브라질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란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브라질 상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정조사위원회가 활동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의원 11명 중 7명의 찬성으로 채택했다. 국정조사위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비롯해 전·현직 장관, 연방의원, 기업인 등 개인 78명과 2개 법인을 법원에 기소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국정조사위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반인륜적 행위, 범죄 선동, 문서 위조, 예방적 보건위행 조치 무시 등 10개 범죄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연방검찰과 하원 등 각 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며 연방검찰은 보고서 내용을 검토해 보우소나루 대통령 등을 기소할지 판단한다.

하지만 연방검찰 총장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우호관계에 있다는 점을 미루어 기소가 실제로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고 BBC는 전했다.

이번 보고서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탄핵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3~15일 여론조사업체 다탸폴랴의 여론조사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의견은 찬성이 56%로 과반을 넘었다. 반대는 41%였다.

이런 가운데 대선을 의식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포퓰리즘 정책으로 내년 브라질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현지 일간폴랴 지 상파울루는 “내년 브라질 경제가 ‘제로성장’에 가깝거나 역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브라질 경제부는 저소득층 생계비 지원액을 가구당 190헤알(약 4만원)에서 400헤알로 늘리고 트럭 운전사 75만명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재정 부담 가중이 불가피해 보이지만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은 공공지출 한도를 지키겠다며 밀어붙이는 모양새다. 이에 고위 경제 관료 4명이 사임하기도 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금융시장이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일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