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선대위 총괄본부장 원희룡·주호영·김성태·이준석·권영세·권성동

尹선대위 총괄본부장 원희룡·주호영·김성태·이준석·권영세·권성동

기사승인 2021. 11. 25.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대위 구성에 대해 발언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 인선이 25일 결정됐다.

이날 당은 6개 부문 선대위 총괄본부장 인선을 마무리 했다.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당대표가 각각 임명됐다. 총괄특보단장은 권영세 의원이,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은 권성동 사무총장이 맡게 됐다.

아울러 공보조직 인선도 발표됐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이,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역임한다.

대변인에는 전주혜·김은혜 의원,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논설위원이 각각 임명됐다.

약자와의동행위원장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부위원장은 김미애 의원이 맡기로 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 관련해서 너무 정치인 일색이 아니냐, 신선한 맛이 없다는 말씀을 해주시는데, 신선한 인물들을 검토하고 있고, 확정된 것도 있다”며 “총괄선대위원장 문제가 해결되면 같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개 부분 총괄 본부장들은 12월6일 선대위 발대식을 앞두고 실무진 구성해야 하고 활동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며 이날 인선 발표 배경을 밝혔다.

윤 후보는 최근 정책이나 비전발표 없이 당 선대위 인선과 관련한 잡음만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일리 있는 비판”이라며 “전당대회를 마친 이후 선대위 조직을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에 대해 상당히 많은 브레인스토밍을 했다. 오늘부터 본격적인 행보를 할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