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빈소 조문 “전두환 전 대통령, 정중히 보내드려야”

황교안, 빈소 조문 “전두환 전 대통령, 정중히 보내드려야”

기사승인 2021. 11. 25. 2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국민의힘 본색 드러나, 전두환 추징법 추진"
전재용 씨와 인사하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차남 전재용 씨와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대한민국의 국격을 위해서라도 예우를 갖춰서 정중히 보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전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유족을 조문한 뒤 취재진을 만나 “모든 지도자의 공과에 대해서는 역사적으로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유족들에게도 “애 많이 쓰셨다, 잘 모시라,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변호사도 이날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 변호사는 “오랫동안 가족 간 관계도 있고, 얼마 전에 아버지 장례식에도 와주셨기 때문에 많은 위로를 드리고 조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신현영 원내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의 본색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민의힘 인사들의 전 전 대통령 빈소 조문을 비판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앞서 김기현 원내대표, 주호영 의원, 김진태 전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다. 신 원내대변인은 “광주시민 앞에 무릎을 꿇었던 순간이 위선이 아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두환 씨의 잔여 추징금 환수를 위한 ‘전두환 추징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행법에선 사망할 경우 채무 성격의 추징금은 상속되지 않는다”며 “추징금을 의도적으로 납부하지 않은 경우 사망 후에도 환수받도록 하는 법률 제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