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은행, 통일부에 ‘DMZ 평화의 길’ 지원금 전달

우리은행, 통일부에 ‘DMZ 평화의 길’ 지원금 전달

기사승인 2021. 11. 26.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126095443
지난 25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에서 최영준 통일부 차관(왼쪽)과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 25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통일부와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달식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과 최영준 통일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DMZ 평화의 길’은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DMZ를 국민에게 개방하고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2019년 4월 고성, 철원, 파주 등 3곳을 시범 지역으로 정해 관람객을 위한 테마노선 운영을 시작했다.

같은 해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운영을 중단했지만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방침에 따라 지난 20일부터 강화, 김포, 고양, 파주, 화천, 양구, 고성 등 8개 코스를 개방했다.

이번에 전달된 지원금은 ‘DMZ 평화의 길’ 코스 중 화천, 양구, 고성과 신규 개방을 준비 중인 철원, 인제 지역에 정자와 벤치를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사업지원을 통해 ‘DMZ 평화의 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람객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