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지옥’ 김현주 “K콘텐츠 열풍, 배우로서 자부심 있어”

[인터뷰] ‘지옥’ 김현주 “K콘텐츠 열풍, 배우로서 자부심 있어”

기사승인 2021. 11. 26.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주
김현주가 ‘지옥’의 전 세계에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제공=넷플릭스
김현주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의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옥’은 공개 후 지금까지 넷플릭스 TV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톱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현주는 26일 오전 진행된 화상인터뷰에서 “K콘텐츠 열풍은 예전부터 있었던 것 같다. 넷플릭스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어 그 효과가 크게 나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이 먼저 큰 인기를 얻었기에 ‘지옥’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공개 됐을 때 기대에 못 미치면 어쩌나 싶기도 했지만 좋아해주셔서 감사했다”라며 “한국에서 배우 활동을 하면서 그런 자부심은 있었다. 한국의 작품성이나 배우와 감독, 스태프들의 진심과 열의를 현장에서 느꼈기에 아주 고무적인 결과다”고 덧붙였다.

또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만큼 “월드스타가 된 소감은 어떠냐”는 질문에는 “아닌 것 같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지옥’이 좋은 결과를 낳고 있지만 직접적으로 체감하기는 이른 것 같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